본문바로가기 글자 크게 글자 원래대로 글자 작게
  • 홈으로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
 
우리학교일정 일정 더보기
중학생이라면 누구나 수학의 고수가 될 수 있는 방법! (조선일보)
작성자
표주박
등록일
Jun 17, 2011
조회수
19
URL복사
첨부파일
Link

중학생이라면 누구나 수학의 고수가 될 수 있는 방법!

조선일보 | 맛있는교육

2011.04.11 15:33

 

입시를 치르기 위해서는 다양한 과목을 이수해야 한다. 여러 과목 중에서 학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과목은 무엇일까?

대부분의 학생들은 수학이라고 말한다. 많은 시간을 투자했는데도 성적은 잘 오르지 않는 과목이 바로 수학이다. 그러나 수학 성적이 오르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자신의 수준에 맞지 않는 교재를 풀거나 제대로 된 학습 방향을 잡지 못한 채 단순히 공식 암기와 문제 풀이에만 집중하기 때문이다.

특히 수학은 중학교 때 제대로 실력을 키워야 고등학교에서 무리없이 입시를 준비할 수 있다. 어렵게 느껴지는 수학에 대해서 흥미를 갖고, 재미를 느낄 방법은 무엇일까?

지금이라도 수학을 잘 하고 싶은 학생이라면 이제부터 원칙을 세우고, 지켜보자.

가장 중요한 것은 수학에 대한 자신감을 찾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쉬운 문제를 통해 흥미를 찾는 과정이 필요하다. 만약 현재 공부하고 있는 교재의 문제중에서 50%이상 틀리거나 제대로 풀기 어렵다면 한 단계 더 낮은 수준의 교재를 보는 것이 좋다.

시중의 교재가 어렵다면 가장 기본이 되는 교과서부터 풀어야 한다.  또한 바로 문제부터 풀 것이 아니라 교과서의 목차를 보고, 이번 단원에서 중요한 공식과 개념을 파악해야 한다. 교과서의 공식 유도 과정 등을 보고, 스스로 주관식으로 증명해보는 연습이 필요하다.

이때 교과서의 읽을거리 등 쉽고 재미있는 소재를 읽어보면 보다 더 흥미를 갖게 된다. 또한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소홀하기 쉬운 수학의 개념과 정의에 대한 이해를 깊이있게 할 수 있다.

쉬운 문제를 통해 문제를 푸는 재미를 알게 되었다면 이제 ‘제대로 된 풀이 과정’을 익혀야 한다. 수학의 경우 서술형 평가의 확대 등으로 더욱 더 주관식 풀이가 중요해지고 있다. 문제 풀기에 급급해 아무 노트에나 대충 푸는 경우가 많은데, 시험지와 문제집의 여백 등을 활용해 가지런하게 풀이를 하는 연습을 하자. 그래야만 검산 과정에서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부족한 점을 바로 찾을 수 있다.

주관식 문제 풀이에 익숙해졌다면 이제 수학의 또다른 즐거움인 다양한 풀이법을 익힐 차례다. 수학의 재미는 한 문제를 다양한 방법으로 풀 수 있다는 것이다. 여러 가지 풀이방법 중 단시간내에 풀 수 있고, 간단한 풀이방법을 익혀두자. 이때 교재의 해설 등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복습에 가장 좋은 오답노트를 작성해야 한다. 틀린 문제를 제때 복습하지 않으면 언제나 다시 또 틀리기 마련이다. 틀린 문제에 대해 왜 틀렸는지를 적어보고, 동일한 실수를 점차 줄여나가야 한다.

또한 틀린 문제를 풀 때에도 우선 순위를 정해 풀어야 한다. 예를 들어 중하위권이라면 고난도 문제는 실력을 쌓은 다음에 풀도록 해야 한다.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
새글[0]/전체[43]
번호 제목 등록인 등록일 조회수 첨부
43 20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4
42 19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4
41 18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0
40 17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5
39 16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9
38 15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3
37 14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9
36 13차시 학습지 황연희 Dec 15, 2011 28
35 12차시 수업자료 황연희 Jun 27, 2011 42
34 12차시 수업 보조자료 황연희 Jun 27, 2011 25  
1 | 2 | 3 | 4 | 5
목록
  •  현재접속자 : 0명
  •  오늘접속자 : 269명
  •  총 : 59,325명